겨울철은 기온이 급격히 저하됨에 따라 우리 신체의 면역력이 저하되고 혈액순환장애가 발생할 수 있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 심혈관 질환이 자주 발생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오전과 오후 기온차가 10도 이상 벌어져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면 교감 신경이 활성화되면서 교감 신경과 부교감 신경 사이의 균형이 깨질 수 있습니다. 이때 혈관 수축이 반복되면서 협심증과 심근경색이 발생 위험이 높아지게 됩니다.

 

 

 

 

심한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심혈관 질환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은 모두 심장 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에 동맥경화증으로 인한 협착증이 심해져 생기는 질환으로, 심한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평소 두 질환의 차이점을 이해하고 발병 원인과 증상을 숙지하고 있는 것을 권합니다.

 

 

 

 

협심증 - 혈액 공급 부족

 

  협심증은 관상동맥 협착증으로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못할 때, 가슴통증을 발생시키는 질환입니다. 평소 가만히 있을 때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계단을 오르거나 무거운 짐을 드는 등, 심장 근육이 일을 많이 해야 할 때 가슴 통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협심증에 의한 가슴 통증은 주로 가슴 좌측 또는 중앙부에서 뻐근한 통증으로 느껴지며 턱이나 왼팔을 따라 사방으로 내뻗치는 방사통이 생기기도 합니다. 초기에는 운동량이 많을 때만 가슴통증이 나타나지만, 점차 적은 운동에도 가슴통증을 나타내게 됩니다. 대개 움직이지 않고 휴식을 취하면 수 분 내에 자연 소실됩니다.

 

 

 

 

심근경색 - 혈액 공급 차단

 

  심근경색증은 관상동맥에 협착증이 있다가 어느 날 갑자기 관상동맥 내에 혈전이 생겨 기존에 좁아져 있던 협착증 부위를 꽉 막음으로써 혈액 공급이 완전히 차단돼 생기는 질환입니다. 혈액 공급이 완전히 차단되므로 가만히 있어도 가슴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된다면 심장 근육이 손상을 입을 수 있으며, 6~12시간 이어진다면 혈액 공급이 차단된 부위의 심장 근육은 영구적으로 손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심혈관 검진을 통해 심혈관 질환

예방 및 조기진단할 수 있다?!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 심혈관 질환은 대부분 시술이나 수술이 우선인 질환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우선시되어야 하는 것은 본인의 심장 구조와 기능, 혈관의 건강 상태, 기타 질환 여부를 파악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치료 계획을 설립할 수 있는 심혈관 검진입니다.

 

  심혈관 질환은 조기에 검진만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예방 및 조기진단이 가능하며, 아래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동맥경화 진행 정도

- 시술/수술 전 심혈관 검진으로 더 원활한 조치 가능

- 향후 5~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가능성 예측

 

 

 

 

마음 편하게 심혈관계 진료을 받을 수 있는 곳

가슴편한내과 심혈관 검진 센터

 

  흐름이 방해를 받아 동맥경화로 좁아진 혈관이 혈전으로 막힌다면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등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으므로 평소 균형 잡힌 식사 및 규칙적인 운동, 표준 체중 관리 등 좋은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가벼운 통증이라고 무심코 넘기기보다는 심장과 관련된 보다 정밀한 검진,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가슴편한내과 심혈관 검진 센터 특징>

 

- 1:1 맞춤 검진 프로그램

- 첨단 검진 장비 완비

- 대학병원식 원스톱 검진 시스템

- 신속한 대학병원 연계 시스템

 

  가슴편한내과 심혈관 검진 센테에서는 분야별/유형별 심혈관 질환 전문 진료 경험을 축적한 순환기내과 전문의, 내과 전문의가 상담부터 진료, 검진까지 모두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278-20 궁도빌딩 4층 | 가슴편한내과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