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관 질환을 진단하는 검사 장비는 매우 다양합니다. 기본적인 내과적 검사에 속하는 혈액/소변 검사부터 흉부 x-선·심전도 등, 심장의 구조 및 기능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심장초음파를 예로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검사는 신체 및 정신이 안정되어 있을 때 검사를 시행하는 것으로 협심증(심장으로 혈액을 많이 필요로 할 때 가슴통증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등을 정확히 진단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때문에, 만약 관상동맥 질환이 의심되는 경우라면 심장에 부하를 주어 심장의 변화를 관찰하는 운동부하심전도 검사, 운동부하심초음파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고난도 심장질환 진단 방법, 운동부하심전도 검사란?

 

  운동부하심전도 검사란 가슴에 심전도 전극을 부착한 후, 환자의 운동량을 서서히 증가시켜 심장 순환기계 기능 및 심장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안정 상태에서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일반적인 검사 방법만으로 진단하기 어려운 협심증 유무를 보다 정확히 파악해 볼 수 있으며 심장에 부하를 주어 증상 유무와 혈압, 심장 박동 수, 심전도 변화 등의 관찰을 통해 심장질환 환자의 운동능력을 평가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운동부하심전도 검사는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는 고난도 검사로 의학적인 판단하에 필요하다면 시행해야 하며, 시행 전 심장 초음파로 심장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정확한 평가를 해봐야 합니다.

 

 

 

 

운동부하심전도에서 심장초음파가 중요한 이유는?

 

  운동후하심전도는 쉽게 생각하고 진행할 수 있는 검사방법은 아닙니다. 따라서, 사전에 심장초음파 통해 통해 심장의 구조 및 기능에 이상이 있는지 확인해보는 절차가 필요합니다. 또한 운동부하검사로 심전도의 변화만 보는 경우 진단율이 70~80%로 약간 떨어질 수 있는데요, 이때 심장초음파 검사를 함께 시행한다면 진단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진단율 심장 CT와 같은 90~95%, 운동부하심초음파란?

 

  운동부하심장초음파는 운동부하 심전도 검사 전후로 심장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것을 말합니다. 안정을 취했을 때, 운동 후 변화하는 심근벽·판막 움직임·심장 압력변화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어, 협심증 및 심근경색/판막 질환/운동 시 호흡곤란 등에 대하여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운동부하심초음파를 시행한다면 의료진 경험도에 따라 진단율이 다르지만 대게 90% 전후, 경험이 많은 의료진의 경우 95%까지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습니다.

 

 

 

 

가슴편한내과 심혈관 검진 센터 운동부하심초음파 노하우


  운동부하심장초음파 검사는 국내에서 본원(가슴편한내과)을 포함한 국내 일부 대학병원에서만 할 수 있는 고난도 심장검사입니다. 가슴편한내과는 심장 및 혈관과 관련된 질환을 진료할 수 있는 심장(순환기)내과로 대학병원급 검진 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심혈관 질환에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체계적인 검사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가슴편한내과 의료진은 삼성서울병원 및 을지대학병원에서 다년간 심혈관 질환 분야의 임상경험 및 연구활동, 그리고 교육을 담당하셨던 경험이 있으며, 심혈관 질환 분야에서 가장 앞서있는 미국 메이오 클리닉 심혈관센터에서 연구교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습니다. 심혈관 질환과 관련된 운동부하심초음파를 전공한 노하우로, 심혈관 질환과 관련된 검사를 보다 정확하게 진행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가슴편한내과 심혈관 검진 센터 관련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278-20 궁도빌딩 4층 | 가슴편한내과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